콘텐츠바로가기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박보영 "앞머리 없앤 이유? 너무 어려보일까봐 걱정돼서"

입력 2015-11-12 21:43:24 | 수정 2015-11-12 21:4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박보영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박보영/사진=v앱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박보영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박보영/사진=v앱 방송캡쳐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박보영

'열정같은 소리하고있네'의 주연 배우 박보영이 영화에서 앞머리를 넘긴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열정의 밤 쇼케이스에서 귀여운 앞머리가 트레이드마크인 박보영이 영화에서 앞머리를 없애고 메이크업을 달리한 이유를 설명했다.1

이날 박보영은 "영화 속 헤어를 처음에 기획할 때 초반 직장에 들어갈 때 파마를 제일 많이 한다고 하더라. 또 많이 뛰어다녀야 하는데 혹시 앞머리가 있으면 제가 신경을 많이 쓸까봐 그랬다. 또 앞머리 있으면 너무 어려보일까봐 어떻게든 나이 들어보이려고 길러봤다"고 설명했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햇병아리 연예부 수습기자 도라희(박보영)가 진격의 부장 하재관(정재영)을 만나 사회생활에서 살아남기 위한 고군분투기를 그린 영화다.

한편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