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박서준, 결혼하고 딸까지…우려 깨고 '해피엔딩'

입력 2015-11-12 08:03:00 | 수정 2015-11-12 08:0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방송화면 캡처


TNMS 수도권 17.7% 수목극 1위로 화려한 종영

황정음-박서준, 완벽한 행복 맞이! 행복한 사랑은 영원한 ‘가시오~’
고준희, 우정도 지키고 진정한 호텔리어로 거듭났다!
최시원, 신간에 황정음 향한 메시지 남겨 “나의 베스트 프렌드 잭슨에게” 뭉클


모두가 조금씩 성장하고, 성장한 만큼 예뻐졌다. 그리고 2개월 간 그들의 모습을 지켜본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 16회에서는 혜진(황정음 분) 동화작가로 멋지게 데뷔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혜진의 꿈을 위해 잠시 이별을 택했던 성준(박서준 분)이 귀국하고, 혜진과 성준의 행복한 결혼 생활이 공개되며 훈훈한 미소를 짓게 했다. 특히 모든 장면이 명장면이라고 할 수 있는 아름답고 코믹한 장면들과 가슴을 울리는 내레이션으로 마지막까지 찡한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혜진은 ‘모스트 코리아’를 떠나 어릴 적 자신의 꿈이었던 동화작가의 길에 들어섰다. 혜진의 꿈을 응원하는 성준은 결혼을 잠시 미루고 홀로 미국 본사로 떠났고, 두 사람은 매일같이 영상 통화를 하며 서로를 향한 그리움을 달랬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성준과 연락이 두절되자 걱정에 휩싸인 혜진 앞에 거짓말처럼 성준이 등장했다. 두 사람이 처음 다시 만났을 때의 주근깨 뽀글머리 모습으로 돌아간 혜진 앞에 선 성준은 “못 떨어져 있겠어, 너랑. 멋진 척 기다려 준댔는데 생각보다 나 성숙한 놈이 아닌가 봐. 그냥 너 작업 끝날 때까지 네 옆에서 기다릴래”라며 로맨틱한 사랑 고백을 했다.

사실 성준은 15세 연하의 이탈리아 모델과 결혼하는 라라(황석정 분)를 대신해 ‘모스트 코리아’의 편집장으로 돌아오게 된 것. 여전히 팀원들의 기획안을 쓰레기통에 던져버리며 “다들 제발 똑바로 좀 합시다”라고 잔소리를 늘어놓지만 자신의 방이 어딘지도 못 찾고, 뜬금없이 청첩장을 나눠주며 혜진과의 결혼 발표를 하는 허당 면모를 보여 미워할 수 없게 만들었다. 성준과 혜진뿐 아니라 편집팀 직원들도 한 뼘 더 성장했다. 여전히 치열한 마감기간을 보내긴 하지만 주영(신동미 분)은 부편집장으로서 성준과 함께 편집팀을 이끌고, 상큼발랄한 틈새커플 준우(박유환 분)-한설(신혜선 분)은 결혼을 약속했다.

하리(고준희 분)는 스스로의 힘으로 꿈을 이루기 위해 대학원을 다니며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호텔리어 채용 면접 자리에서 하리를 알아본 면접관이 “왜 호텔 근무 경력을 이력서에 적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제 힘으로 한 것이 아니어서요”라고 쿨하게 답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혜진과 만난 하리는 혜진에게 직접 화환과 부케를 만들어 선물하며 진심으로 혜진의 결혼을 축하함과 동시에 자신의 호텔 채용 면접 합격 소식을 전하며 행복해했다. 우정을 견고히 다졌을 뿐 아니라 자신의 꿈을 찾아 열심히 노력하는 하리의 모습은 지켜보는 시청자들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신혁(최시원 분)은 비록 사랑을 이루지 못했지만 세계적인 작가 ‘텐’으로서의 유명세를 계속 이어갔다. 자유롭게 세계를 떠돌아다니던 신혁은 신간을 발표했다. 그리고 신간의 마지막 페이지에 ‘나의 베스트 프렌드 잭슨에게’라는 혜진을 향한 메시지를 적어 먹먹하게 만들었다. 특히 지난 15회 방송 당시 혜진에게 했던 귓속말의 내용도 공개됐다. “부편이 화낼 수 있으니까 매일은 안되고 단무지 볼 때마다 내 생각해줘”라며 그야말로 똘기자 김신혁다운 끝인사를 전했던 것. 실제로 혜진은 단무지를 볼 때면 “진짜 생각나네. 똘기자님 잘 지내나”라며 안부를 궁금해하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극 말미에는 성준이 혜진을 쏙 빼 닮은 딸의 손을 꼭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행복한 모습으로 예쁘게 끝을 맺었다. 두 사람의 소박한 사랑이 결실을 맺었고, 그 사랑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해피엔딩으로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에 네티즌은 “모두가 각자 인생의 주인공으로 성장한 모스트스러운 해피엔딩!”, “오늘 방송 처음과 끝 혜진 내레이션에 감동”,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런 결말이었습니다”, “이제 무슨 낙으로 일주일을 보내나. 그예 종영 너무 아쉬움”, “오늘 혜진 바라보는 지부편 멜로 눈빛에 내 마음도 녹아 내렸다”, “모두의 성장이 내 마음을 뿌듯하게 한다. 그예 다운 멋진 엔딩!” 라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TNMS 수도권 기준 5.8%의 시청률로 시작했으나 매회 최고의 화제를 이끌어오며 역전의 대기록을 작성했던 '그녀는 예뻤다'는 마지막 회 17.7%로 화려한 마무리를 했다. 마지막까지 수목극 최강자의 자리를 지킨 '그녀는 예뻤다'의 놀라운 역전 시청률은 기적을 만든 드라마로 기억될 것이다.

‘그녀는 예뻤다’ 제작사인 본팩토리 측은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즐기며 행복할 수 있는 드라마여서 감사했다. 많은 분들의 마음 속에 혜진을 비롯한 모든 캐릭터들이 ‘예쁘게’ 남을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따뜻한 우리 모두의 성장담이 그려진 16회 동안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