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40억 있으면 부자"

입력 2015-11-12 09:31:00 | 수정 2015-11-12 09:3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장인들은 40억 정도 있으면 ‘부자’라고 답했다. 그러나 평생 본인이 모을 수 있는 금액은 평균 4억으로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의 10분의 1정도에 그쳤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남녀직장인 729명에게 ‘얼마가 있어야 부자일까?’ 질문한 결과, 전체 응답자 평균 41억이 있어야 부자라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금액대별로는 10억 있으면 부자라는 답변이 24.1%로 가장 많았고, 100억은 있어야 부자라는 답변이 21.0%로 다음으로 많았다.

‘본인은 평생 얼마를 모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가?’에 대해서는 평균 4억으로 집계됐다. 스스로 생각하는 부자 기준의 10분의 1에 그치는 정도로 평생 모아도 부자로 살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모으려고 한 목표재산의 달성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가 조사한 결과에서는(*복수응답), 소비를 최소한으로 줄여 ‘무조건 아끼고 돈을 모은다’는 답변이 응답률 61.2%로, ‘재테크를 한다(42.7%)‘는 답변보다 높았다. 이외에는 ’복권을 자주 산다‘(20.7%)거나 ’여러가지 일을 한다_투잡이상‘(15.2%)는 답변이 높았다.

특히, 재테크를 한다고 답한 응답자(305명)들의 재테크 수단 조사에서도, 저축/적금 등 저축형 금융상품을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59.3%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아, 무조건 모아서 목표 재산을 달성하려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풀이됐다.
주식투자(20.0%)나 펀드 등 투자형 금융상품(10.8%)을 이용하고 있다는 직장인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이들은 재테크에 성공하기 위한 방법(*복수응답)으로 첫째, ‘틈틈이 경제기사를 보고 정보를 취득해야 한다’(51.1%)고 답했다. 그 외에는 ‘생활비/저축/경조사 등 용도에 맞게 여유자금을 운영(47.9%)’해야 하고, ‘신용카드의 사용을 최소화해야 한다(47.2%)’, ‘새로운 금융상품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30.8%)’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