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돈워리뮤직' 정형돈, 유재환에 평등계약서 작성

입력 2015-11-12 12:28:00 | 수정 2015-11-12 12:2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돈 워리 뮤직’ 정형돈-유재환이 음악 여행에 앞서 ‘평등 계약서’를 작성했다. 그 조항 속에는 유재환의 심적 아버지인 박명수가 뒷목을 잡을 만한 내용도 담겨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2일) 목요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정형돈-유재환의 세계 음악 여행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길 쇼큐멘터리 K-STAR ‘돈 워리 뮤직’에서는 두 사람이 ‘우정 나눔서’를 작성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정형돈은 첫 만남을 기념하고자 유재환에게 계약서 작성을 제안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같은 배를 탔어. (그래서) 서로에 대한 조금 에티튜드를 문서화 시킬 필요가 있을 것 같아”라며 종이를 받아 들고 유재환과 계약서 내용에 대한 논의를 하기 시작했다.

이때 정형돈은 “일단은.. 우리는 평등했으면 좋겠어”라며 유재환에게 갑-을이 존재하지 않는 동등한 위치에 있음을 각인시켰고, 이에 유재환은 “스물일곱 살 살면서 처음인 상황 같습니다”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이내 정형돈은 “그래서!”라며 식대까지 평등한 더치페이 조항을 제시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모든 것에 욕심이 없는 듯 했던 유재환이 단 하나의 이기적인 조항을 투척해 정형돈을 당황케 했다. “쓰고 싶은 거 있으면 하나 써봐~”라는 정형돈의 제안에 유재환은 그 어느 때보다 고심하는 표정을 짓다가 생각지도 못한 조항을 투척했다고 전해져 그 조항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 이번에 작성한 정형돈-유재환의 ‘우정 나눔서’에는 유재환의 심적 아버지인 박명수를 견제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정형돈이 “우리끼리 한 이야기를 박명수에게 하지 않는다”라는 조항을 제시한 것. 이에 ‘우정 나눔서’에는 또 어떤 조항들이 담겨있을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돈 워리 뮤직’ 정형돈-유재환의 ‘평등 계약서’ 작성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평등 계약서’ 내용 전체가 평등 했을지 궁금한데? ㅋㅋ”, “유재환이 박명수에게 아무 이야기 안하고 넘어갈 수 있을 것인가..”, “첫 만남부터 계약서 작성이라니 ㅋㅋ 역시 남달라”, “’우정 나눔서’라는 이름이 참 매력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돈 워리 뮤직’은 음악에 조예가 깊은 정형돈-유재환 두 남자가 세계 음악 여행을 통해 얻은 음악적 영감을 서로 교감하는 과정을 리얼하게 담아내는 쇼큐멘터리로, 오늘(12일) 목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