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첼리스트 지진경 숨진 채 발견, 수년간 우울증 앓아…지난달 실종 신고

입력 2015-11-12 11:23:23 | 수정 2015-11-12 11:2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첼리스트 지진경 숨진 채 발견, 수년간 우울증 앓아…지난달 실종 신고

첼리스트 지진경 숨진 채 발견  /지진경 독주회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첼리스트 지진경 숨진 채 발견 /지진경 독주회 포스터


첼리스트 지진경 숨진 채 발견

중앙대 음대 교수이자 유명 첼리스트인 지진경이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11일 연합뉴스는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날 오후 1시 40분께 남양주시 조안면 운길산 수종사 인근에서 지씨로 추정되는 시신을 등산객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전했다.

지진경 교수는 지난달 25일 실종 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지 교수는 수년간 우울증 등으로 힘들어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의 유전자(DNA) 조사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진경은 14살에 프랑스 파리국립고등음악원에 입학한데 이어 미국 시카고 루즈벨트 음악대학원 등에서 폴 토틀리에, 야노스 스타커 등을 사사한 첼리스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