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정음, 리즈 미모와 패션으로 마지막까지 ‘당당’ 자태 눈길

입력 2015-11-12 13:48:05 | 수정 2015-11-12 13:48: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정음이 웃으며 모스트를 떠났다.

어제 종영한 MBC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동화작가 공부를 시작하기 위해 모스트를 떠나는 황정음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정음은 모스트와 관리팀 동료들의 배웅을 받으며 웃는 얼굴로 작별인사를 고했다.

이날 황정음은 화이트 블라우스와 블랙 스키니 팬츠에 펌프스를 착용한 당당한 커리어 우먼의 모습으로 회사를 나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허리라인이 살짝 들어간 무릎 길이의 네이비 코트를 매치했으며, 마르살라 컬러의 사각 숄더백으로 포인트를 줬다.

모노톤 스타일링에 세련미를 더해준 포인트 미니백은 ‘조이그라이슨’ 제품으로, 모던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에 트렌디한 마르살라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