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대주 핫샷, 중국 국영 CCTV로 데뷔 "현지화 전략 성공적 행보"

입력 2015-11-12 16:11:00 | 수정 2015-11-12 16: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대주 그룹 핫샷이 중국 국영 CCTV로 데뷔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중국 진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현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주목을 받으며 성공적인 행보를 기대할 수 있는 그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달 19일부터 본격적인 중국 활동에 들어간 6인조 그룹 핫샷은 중국 제일의 음악채널 QQ Music, 중국의 국영방송 CCTV의 각종 방송에 출연하고 있으며 향후 음악 방송 및 예능은 물론, 영화와 드라마까지 활동 영역을 넓힌다는 복안이다.

지난 10일(화) 중국 국영방송 CCTV 예능 프로그램인 '행복명세서'와 '개문대길'을 비롯해 음악방송 '생방송 글로벌 중국노래 TOP10'에 출연해 방송관계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핫샷은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국영방송 예능 음악프로그램 등 3회 연속 출연해 큰 주목을 받았다.

6인조 그룹 '핫샷'은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오시대와 중국내 활동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오시대는 중국 연예계 주요 인물들의 합작회사로 널리 알려졌다. 한오시대는 이번 계약 체결로 핫샷의 중국 현지화 전략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장기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핫샷을 중국뿐만 아니라 아시아권을 한류열풍으로 이끄는 그룹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핫샷의 중국 진출과 투자 지원 전면에 (주)네오이녹스엔모크스가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주)네오이녹스엔모크스는 한류의 첨병이라고 할 수 있는 드라마 제작과 대중문화 컨텐츠를 보급하는 회사로 "핫샷의 중국 진출에 이어 활동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지원해 중국내 그룹의 위상을 높이고 아시아 시장으로 범위를 넓히겠다."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엑소의 ‘으르렁’과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원 레스 론리 걸’을 만든 프로듀서 신혁이 이끄는 작곡팀 줌바스와 작업한 곡 ‘테이크 어 샷’을 발표하고 성공적인 데뷔를 마친 핫샷은 하반기 가요계에서 가장 주목 받은 힙합 아이돌 그룹으로 평가 받고 있다. 또한, 지난 4월 발매한 'Am I Hotshot?'과 지난 7월 발매한 'I'm a HOTSHOT'으로 팬들에게 소년처럼 풋풋한 매력, 강렬한 남자다운 매력을 동시에 보여주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총 여섯명의 멤버로 이루어진 핫샷은 데뷔 전부터 자작곡을 공개했을 정도로 실력있는 보컬로 인정 받아 온 리더 준혁, 폭발적인 댄스의 티모테오, 국내 최고 크럼프 크루인 'Monster Woo Fam' 출신인 키드 몬스터(KID MONSTER), 리드보컬과 춤을 맡고 있는 성운, 랩퍼 윤산, 보컬 호정으로 이루어져있다. 탄탄한 실력과 비주얼을 겸비해 가장 기대되는 그룹으로 평가 받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