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안장애 정형돈, "다시 태어나도 개그맨?" 질문에 했던 말이…'깜짝'

입력 2015-11-12 16:57:59 | 수정 2015-11-12 17:1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안장애 정형돈 / 사진 = 한경닷컴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불안장애 정형돈 / 사진 = 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정형돈 불안장애

방송인 정형돈이 불안장애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한 가운데 과거 발언이 화제다.

정형돈은 지난 8월 SBS '힐링캠프'에서 연예인으로 살아가는 삶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당시 정형돈은 '다시 태어나도 개그맨을 해야 된다'는 말에 "엑스"라며 "한번 갔던 곳은 잘 안가는 스타일이다. 안 가본 곳이 많기 때문에. 개그맨도 해봤고 했고, 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것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정형돈은 "크게 욕을 먹고 변했다. 아무래도 사람이 위축이 된다. 악플을 본다거나 그런 것들을 보게 되면 아무래도 위축이 되게 돼있다. 될 수 있으면 의견을 피력하려고 하지 않는다. 내 의견을 피력하면 분명히 갈리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형돈의 소속사 측은 1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형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불안장애 정형돈, 안타깝네요", "불안장애 정형돈, 부디 쾌차하시길", "불안장애 정형돈, 힘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