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성, 마늘먹는 남자에 더 끌린다"

입력 2015-11-12 17:46:55 | 수정 2015-11-12 17:4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늘이 남성의 겨드랑이 악취를 줄여 여성으로부터 더 호감을 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스코틀랜드의 스털링대학과 체코 프라하대학 연구진은 남성의 마늘 섭취가 여성의 호감도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기 위한 실험을 했다.

실 험 대상자인 남자 42명은 생마늘과 마늘 캡슐 섭취, 무섭취를 차례로 한 뒤 겨드랑이에 패드를 대고 12시간 동안 냄새를 모았다. 연구진은 모은 냄새를 여성 82명에게 맡게 하고서는 유쾌함, 매력, 남성성, 강렬함 정도를 평가하도록 했다.

실험 결과 여성들은 생마늘과 마늘 캡슐을 먹은 후의 냄새에 호감을 더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마늘을 소량으로 먹었을 경우 먹지 않았을 때와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들이 마늘 2쪽(6g)을 빵, 치즈와 같이 섭취했을 때 그냥 빵, 치즈만 먹은 대조군과 호감도 면에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생마늘 4쪽(12g)을 먹거나 12g을 캡슐 형태로 먹은 실험군에서는 여성들의 호감도가 높아졌다.

연구진은 마늘의 항균 기능이 악취를 일으키는 미생물의 농도를 약하게 해 겨드랑이 냄새를 더 '달콤'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여성들이 마늘처럼 영양분이 많은 음식을 먹는 남자를 선호하도록 진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진은 추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