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와이에서 보내는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입력 2015-11-13 17:16:51 | 수정 2015-11-13 17:1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12월 한달 간 하와이 전역에서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점등식 및 이색 퍼레이드 행사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12월 5일, 오아후에서 개최되는 ‘호놀룰루 시티 라이트(Honolulu City Lights)'를 시작으로 크리스마스 축제의 막이 열린다. 올해로 31번째를 맞이하는 이 행사는 호놀룰루에서 매년 12월 한 달간 진행되는 행사로, 호놀룰루 할레(시청) 및 시내 곳곳에 장식된 화려한 전구가 방문객을 맞이한다. 시청 앞 광장에 설치된 형형색색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대형 산타클로스 부부 조형물, 시청 건물 안에 마련된 하와이안 산타클로스 기념 촬영 이벤트 및 각종 트리 전시회는 내년 1월 3일까지 매일 만나볼 수 있다.

5일과 6일 마우이 라하이나에서는 '마우이 반얀트리 점등 축제(18th Annual Lighting of the Banyan Tree)'가 열린다. 라하이나의 명물인 100년 넘은 반얀트리(보리수 나무)가 6,500개의 조명으로 환히 밝혀지고 건물들이 화려한 전구들로 꾸며진다. 양일간 오전 9시부터 각종 행사가 진행되는데, 알로하 셔츠를 입고 서핑 보드를 들고 나타나는 산타클로스와의 크리스마스 캐럴 합창, 훌라 공연, 쿠키 하우스 만들기 워크숍, 눈사람 포토 이벤트 등 풍성한 이벤트들은 축제의 즐거움을 더한다. 반얀트리의 전구는 매일 저녁 6시 30분에 점등되며, 오는 1월 3일까지 볼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