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지진, 한국에도 영향 "남부지역·제주 진동 감지"

입력 2015-11-14 10:22:23 | 수정 2015-11-14 10:2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일본 지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일본 지진



일본 지진의 여파가 한국 남부지방에도 영향을 미쳤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1분경 일본 규슈 사쓰마반도 서쪽 바다(마쿠라자키 서남쪽 160km, 북위 30.9도동경·128.7도) 깊이 10km 지점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규슈 지진의 영향으로 사가(佐賀)현 남부,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시·사쓰마·야쿠시마(屋久島) 등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규슈(九州)전력 센다이(川內)원전에 이상이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으며,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하고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한편 이번 일본 지진의 여파가 남부 지방과 제주도에까지 미쳤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기상청 지진감시과는 일본 서남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뒤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다고 밝혔다.

전남 목포와 여수, 경남 김해, 부산 등 남부지역과 제주에서 관련 신고가 이어졌으며, 전남소방본부에도 아파트가 흔들리는 걸 느꼈다는 신고 등이 수십 통 접수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