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랑스 파리 테러, "범인은 IS 혹은 자하디스트 세력"

입력 2015-11-14 10:41:42 | 수정 2015-11-14 10:4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파리 테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파리 테러



프랑스 파리 테러사건의 범인이 IS 혹은 지하디스트 세력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13일 밤(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총기난사와 폭발, 콘서트홀 인질극이 동시다발로 발생해 콘서트홀에서만 최소 118명의 인질이 사망하는 등 최소 150명이 숨졌다.

프랑스 파리 테러 발생 후 지하디스트 활동 감시웹사이트 SITE는 " 파리가 불바다가 됐다. 칼리프가 프랑스를 공격했다"는 메시지가 올라왔다고 전했다. 따라서 이번 연쇄테러는 극단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 또는 지하디스트 세력이 벌였을 가능성이 높다.

파리 경찰은 무장괴한들이 인질극을 벌였던 콘서트홀에서 최소 11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현지 상황은 종료됐지만, 결국 경찰의 진압작전은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들은 콘서트홀에서 파리 테러사건 범인들이 아랍어로 '알라후 악바르(알라는 위대하다)'고 외쳤다고 전했다.

한편 일부 테러전문가들은 이번 프랑스 파리 테러사건을 이슬람 국가(IS)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 민간 테러 연구단체의 테러 전문가 브라이언 마이클 제킨스는 IS가 모든 용의자 중 가장 가능성이 높다며 여러 장소에서 여러 테러범이 동시다발적으로 테러를 벌이는 전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정보국(CIA) 출신 제임스 울시 역시 BBC와의 인터부에서 이번 테러를 공동으로 작동하게 하려면 정부 차원의 계획이 필요하기 때문에 IS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