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준열 주의보…'응답하라 1988' 혜리와 밀착 스킨십에 '심쿵'

입력 2015-11-14 12:03:47 | 수정 2015-11-14 12:0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준열 주의보…'응답하라 1988' 혜리와 밀착 스킨십에 '심쿵'

류준열 /tvN '응답하라 1988'기사 이미지 보기

류준열 /tvN '응답하라 1988'


류준열 응답하라 1988

배우 류준열이 혜리와의 로맨스로 시청자들에게 설레임을 안겼다.

류준열은 지난 1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3회에서 혜리와의 ‘러브라인’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류준열은 학주를 피해서 도망가다, 좁은 공간에서 혜리와의 묘한 기류 속에 얼굴을 붉히는 모습으로 여성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방송에서 김정환(류준열 분)은 수학여행을 갔다가, 상품을 타야 했던 성덕선(혜리 분)의 부탁에 친구들과 쌍문여고 장기자랑에 나갔다. 결국 덕선의 손에 ‘마이마이’를 안겨준 정환은,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쫓아오는 학주를 보고 덕선과 함께 도망쳤다.

건물 사이 틈에 숨은 정환은, 덕선이 숨을 고르다 가슴에 얼굴을 기대자 그대로 얼음이 되었다. 생각보다 가까이 붙어있음을 깨달은 순간 둘 사이에 묘한 기류가 감돌았고, 이내 정환은 얼굴이 빨개지며 애꿎은 하늘만 쳐다봤다. 숙소로 돌아온 정환은 이어폰을 꽂고 누웠지만, 생각에 잠긴 채 뒤척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 것.

류준열은 그동안 혜리에게 시크한 모습으로 일관하며 그저 ‘친구’로 대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예상치 못한 순간 그녀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하며 여성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