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지진 규모 7.0, 쓰나미 주의보…제주도도 '들썩?' 깜짝

입력 2015-11-14 12:52:19 | 수정 2015-11-14 12:5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 지진 규모 7.0, 쓰나미 주의보…제주도도 '들썩?' 깜짝

4일 새벽 일본 규슈 서쪽 해역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제주도에서도 고층 건물이 수십 초간 흔들려 잠자던 주민과 관광객들을 깨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5시 51분께 일본 가고시마현 서남서쪽 193㎞ 해역(북위 30.90도·동경 128.70도)에서 7.0 규모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 육상에서는 남동쪽으로 약 320㎞ 떨어진 지점이다.

이 지진으로 제주도내 고층 건물 등이 수십 초간 흔들려 제주지방기상청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등에 지진 발생 여부를 문의하는 전화가 폭주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에서는 진도 3 정도의 진동을 느낀 것으로 보고 있다. 진도 3은 고층건물에서 흔들림을 느끼는 정도며, 국내에는 쓰나미·해일 우려는 없다"고 말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피해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