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시민, 국정교과서 비판 "올바른 역사란 없다"

입력 2015-11-14 14:24:36 | 수정 2015-11-14 14:2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시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시민



유시민 전 장관의 발언이 화제다.

13일 방송된 'JTBC 밤샘토론'에서는 '국정화 블랙홀에 빠진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조전혁, 권희영, 유시민, 이신철이 출연해 토론을 펼쳤다.

이날 'JTBC 밤샘토론'에서 유시민 전 장관은 "북한이 망한 이유는 주체사상을 유일사상으로 해서 사회의 다양성을 말살했기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반면 우리나라는 독재시대도 있었지만 시민들이 들고일어나 다양성을 지켜왔다"면서 "뭐가 그렇게 북한이 좋아서 북한식 국정교과서를 도입하려고 하느냐"라며 반문을 제기했다.

한편 유시민 전 장관은 지난 달 모교에서 열린 특강에서도 국정교과서에 대해 비판했었다.

당시 유시민 전 장관은 "우리도 다 국정교과서로 배웠지만 국정교과서대로 생각하지 않았다"며 "국정교과서에서는 유신체제를 '한국 신 민주주의체제'라고 가르쳤지만 우리는 수업이 끝나고 나면 쉬는시간에 '이것은 독재야'라고 얘기하면서 자랐다. 의미없는 일, 쓸데없는 일을 하는 것"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어 유시민 전 장관은 "역사가가 과거의 수많은 사실 중에서 어떤 것을 의미있다고 판단하느냐에 따라서 역사는 달라진다"며 "'객관적인 역사' '올바른 역사'란 없다. 역사란 역사적 사실과 그 사실 중에서 의미있는 것을 선택하는 역사가의 상호작용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인데, 이것을 국가가 하겠다는 게 국정교과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