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랑드 대통령, 축구 관람 중 대피 "경기중단 없었다"

입력 2015-11-14 16:00:01 | 수정 2015-11-14 16:0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파리 테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파리 테러



파리 테러 당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홀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13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9시 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프랑스와 독일의 친선 축구경기를 관전했다.

그러나 프랑스와 독일의 경기 전반전 19분께, TV 중계로도 전달될 만큼 큰 폭발음이 경기장 밖에서들려오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당시 파리 시내에선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으로 추정되는 무장 괴한들의 총기 난사와 폭발 등 행각으로 최소 120명이 사망한 최악의 테러가 벌어지고 있었다.

주말을 앞두고 축구를 즐기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급거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하지만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 대통령을 제외한 일반 관중은 아무런 공지도 받지 못한 채 그대로 축구장에 머물러야 했고 경기 중단은 없었다.

뒤늦게 파리 테러 소식을 확인한 후, 곧바로 나가기를 꺼린 관중 일부는 그라운드로 내려오기도 했다. 관중 2천여 명은 경기 종료 후 30분이 지나도록 계속 경기장에 머무르며 어쩔 줄 몰라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8만여 관중이 운집한 경기장 옆 테러로 대통령이 피신했는데도 친선 축구를 계속 진행한 것에 대해선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이날 오전 파리 서부의 숙소가 폭파 위협을 받았던 독일 대표팀의 요아힘 뢰브 감독은 "우린 모두 흔들렸고 충격을 받았다"며 "개인적으로 내게 축구는 중요성을 잃었다. 우리는 어쩔 줄을 몰랐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