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면세점 새 주인 발표, "보안 최우선"

입력 2015-11-14 16:48:39 | 수정 2015-11-14 16:4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면세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면세점



서울·부산 시내 면세점 네 곳의 새 주인이 확정된다.

면세점 후보업체들의 프레젠테이션은 14일 천안시 관세국경관리연수원에서 오전 8시부터 오후 2시55분까지 진행됐다.

각 면세점 후보업체의 프레젠테이션 시간은 25분으로, 이 가운데 업체에 주어진 사업계획 요지 발표 시간은 5분뿐이고 나머지는 모두 심사위원과의 질의·응답(Q&A)으로 채워졌다.

한편 이날 관세청은 사설 경비업체 인력까지 동원해 면세점 후보업체 PT 장소나 PT 참석자에 대한 취재진의 접근을 철저히 막았다.

관세청은 지난 7월 1차 면세점 대전 결과 발표에 앞서 이미 한화 주가가 급등하는 등 '사전 정보 유출' 논란이 일자 이번에는 아예 발표일을 주식시장이 열리지 않는 토요일로 잡고 장소도 '외딴' 곳으로 정하는 등 보안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관세청은 연말 특허가 만료되는 서울·부산시내 네 개(서울 3·부산 1) 면세점 특허권의 주인을 오후 7~8시께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