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프랑스 여행경보 검토 "종전 테러 사건과 다르다"

입력 2015-11-14 19:05:44 | 수정 2015-11-14 19:0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파리 테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파리 테러



정부에서 프랑스 여행경보 발령을 검토중이다.

정부는 14일 조태열 외교부 2차관 주재로 외교부와 청와대, 총리실, 국민안전처, 경찰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외국민 안전대책 및 종합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재외국민 보호와 관련, 정부는 추가 테러 발생 가능성 등을 고려해 프랑스에 여행경보를 발령할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리 정부는 여행유의→여행자제→철수권고→여행금지 등 4단계의 여행경보 제도를 운용하고 있으나, 프랑스에는 어떤 여행경보도 내려져 있지 않은 상태다.

현재 프랑스 현지에는 우리 국민 1만4천여명이 체류하고 있으며, 특히 테러 발생 지역인 파리에는 8천∼9천명의 교민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부처들은 이번 사건으로 국내에서도 테러에 경각심이 높아짐에 따라 우리 정부의 대테러 대책을 보완하자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대테러 정보 수집 활동을 강화하고, 테러 용의자들의 동향 파악 및 입국 규제를 더욱 철저히 하기로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정부 당국자는 "오늘 회의에서는 이번 테러 사건의 성격과 양상이 종전의 테러 사건과는 상이하다는데 주목했다"며 "여러 가지 측면에서의 함의를 분석해 기존 대테러 대책을 보완 개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