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오프닝에서 정형돈 언급 "방송 어렵다"

입력 2015-11-14 21:11:07 | 수정 2015-11-14 21:11: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성공적으로 무도투어를 끝냈다.

1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일일 가이드로 변신한 '무한도전' 멤버들의 ‘무도 투어’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과 황광희, 에릭남은 한국의 역사와 전통을 소개하는 ‘미드나잇 인 서울’ 투어를 시도했다. 서울 중구의 남산 한옥마을을 찾은 이들은 타임머신을 탄 듯 한복을 차려입고 웃음꽃을 피웠다.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과 한방의료인 침을 체험하기도 했다. 이후 통인 시장을 방문해 기름떡볶이, 엽전 도시락 등 먹을거리를 구입, 푸짐한 식사를 즐겼다. 석조전을 찾아 황제, 황후의 공간을 들여다보며 대한 제국 역사를 엿봤다. 이어 옛 덕수궁의 야경까지 감상하며 완벽한 서울 투어를 완성했다.

정준하와 하하, 존박은 진정한 한식을 맛보는 맛집 투어에 나섰다. 종로 광장 전통 시장 속 맛집을 찾아 빈대떡과 막걸리를 주문했다. 외국인들은 한국의 맛에 감탄하며 만족스러워했다. 황태와 보쌈 등 외국인이 먹기 힘들 법한 음식도 도전했다. 편을 나눠 음식 먹기 퀴즈도 곁들였다. 노량진 수상시장에서는 산낙지 등 신선한 해물을 맛보며 먹방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마지막 코스인 찜질방을 통해 식혜와 맥반석 달걀을 먹었고, 삼겹살 파티로 맛집 여행의 풀코스를 경험했다.

박명수와 정형돈은 단 한 명의 관광객과 ‘로맨틱 서울’ 투어를 함께했다. 세 사람은 암흑 카페에 들어섰는데, 관광객 라이언은 "이건 로맨틱이 아니라 호러다. 무섭다"며 당황했다. 박명수와 정형돈은 암흑 속에서 라이언에게 돈까스를 먹여주는 등 고객 지향 서비스를 펼쳤지만 라이언은 난감해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그리운 그녀와의 로맨틱한 일화를 전하는가 하면 "팀을 바꾸고 싶지 않다"고 말하는 등 로맨틱 서울 투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오프닝에서 '무한도전' 멤버들과 제작진은 정형돈의 방송 활동 중단을 언급했다.

유재석은 "우리 형돈이가 너무 힘이 들어서 당분간 방송을 하기 힘들 것 같다는 의사를 전했다. 당분간 정형돈씨가 저희와 함께 '무한도전'을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빨리 완쾌해서 다시 큰 웃음 만들도록 저희도 돕겠다"고 곁들였다. 유재석은 "우리 형돈이가 빨리 완쾌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