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랑스 파리 최악의 테러, IS "IS대상 공습 동참 보복"

입력 2015-11-15 10:22:03 | 수정 2015-11-15 10:2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랑스 파리 최악의 테러

프랑스 파리에서 IS 소행의 테러가 발생해 129명이 사망했다.

프랑스 파리의 공연장과 축구경기장 등 6곳에서 13일(현지시간)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총기 난사와 자살폭탄공격 등 최악의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했다.

프랑스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모두 6곳에서 발생한 총기·폭탄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현재까지 모두 12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또 부상자는 352명이며, 이 가운데 99명은 중상을 입어 희생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번 테러에 3개 팀이 연루됐으며 총 7명의 테러범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자살폭탄 테러범들이 모두 똑같은 폭약장치가 설치된 조끼를 입고 있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가장 많은 피해자를 낸 곳은 파리 11구 볼테르 가에 있는 공연장 바타클랑 극장이었다.

1천여 명의 관객이 미국 록 밴드 '이글스 오브 데스메탈'의 공연을 즐기고 있던 이곳에서 오후 10시께 AK-47 소총으로 무장한 테러범들이 "신은 위대하다. 시리아를 위해" 등의 말을 외치며 인질극을 시작했다.

14일 오전 0시 45분까지 3시간 가까이 이어진 인질극에서 희생자가 대거 발생했다. 프랑스 검찰은 바타클랑 극장에서만 9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내에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발생한 최악의 참사인 이번 테러의 배후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지목했다. IS도 성명을 내고 이번 공격이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날 긴급안보회의 이후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번 테러는 IS에 의해 외국에서 계획되고 조직된 전쟁 행위”라며 “프랑스는 IS의 야만인들에게 자비를 베풀지 않을 것”이라고 강력 대응을 천명했다.

한편 정부는 14일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한 프랑스에 여행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수도권(일드프랑스)에는 ‘여행 자제’에 해당하는 황색경보를, 프랑스 본토의 나머지 전 지역에는 ‘여행유의’에 해당하는 남색 경보를 각각 발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