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든싱어 김정민, 18년 전 팬 기억해…'감동의 재회'

입력 2015-11-15 12:01:54 | 수정 2015-11-15 12:01:54
글자축소 글자확대
히든싱어 김정민 / 히든싱어 김정민 사진=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히든싱어 김정민 / 히든싱어 김정민 사진=JTBC 방송 캡처


히든싱어 김정민

‘히든싱어4’ 김정민이 18년 전 팬과 재회했다.

14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4’에는 가수 김정민이 출연해 다섯 명의 모창 능력자와 대결을 펼쳤다.

이날 출연한 모창 능력자 중 ‘곤충농장 김정민’ 신희영이 김정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전했다. 신희영은 “18년 전 박상민 공연에서 박상민 소개로 (김정민에게) 인사드린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정민은 “그 고등학생? 아, 맞다. 박상민 공연장 대기실에서”라며 반가운 포옹을 나눴다.

신희영은 “형님이 삐삐번호를 알려주셔서 음성메시지를 남겼다. 그리고 전화기 옆에서 잠들었다. 밤 11시쯤 전화가 와서 잠결에 전화를 받았는데 ‘형이야’라고 하더라”며 “내가 일개 고등학교 꼬마 팬인데 신경써줘서 의리있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민이) ‘형 사무실에 놀러와. 형이 자장면 사줄게’ 그러셨다”라며 “그 말을 18년 동안 기다리다가 오늘에서야 한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히든싱어4’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