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정형돈, 과거 스트레스 검사 재조명 '멤버 중 1위'

입력 2015-11-15 16:32:46 | 수정 2015-11-15 16:32: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 정형돈 / 무한도전 정형돈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무한도전 정형돈 / 무한도전 정형돈 사진=MBC 방송 캡처


무한도전 정형돈

개그맨 정형돈이 불안장애로 '무한도전'을 비롯한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과거 그의 스트레스 검사 결과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3년 3월 방송된 MBC ‘무한도전-No스트레스’ 편에서 멤버들은 자가진단, 풍선을 이용한 심리 상담, 꿈 분석 등 다양한 과정을 통해 실제 스트레스 상태를 점검하고 전문가와 상담 시간을 가졌다.

단에 따르면 정형돈은 ‘무한도전’ 멤버들 가운데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멤버 1위로 선정됐다. 정형돈은 고용안전에 대해 불안감과 뾰족한 것에 공포를 느끼는 첨단 공포 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형돈은 자신의 불안을 애써 외면하고 교감 신경과 부교감 신경이 모두 낮았다. 아울러 육아에 대한 부담도 스트레스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전문가는 “정형돈 씨가 오프닝 때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이 자꾸 보이는데 불안하다는 심리적인 표현”이라며 “전체적인 검사 결과 본인 안에 있는 깊은 부분을 외면하려는 태도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당시 ‘무한도전’ 멤버였던 노홍철은 정형돈에 대해 “술만 마시면 지인들에게 울면서 전화를 하고 다음 날 기억을 못 한다”고 말했고, 이에 전문가는 “술 마시고 기억을 잃는 것을 블랙아웃이라고 하는데, 정서적으로 억압되어 있고 잊고 싶은 게 많은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형돈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정형돈, 빨리 쾌차하길", "무한도전 정형돈, 건강이 우선", "무한도전 정형돈,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봤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