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정형돈, 과거 발언 재조명 "사람들 무섭다"

입력 2015-11-15 17:25:22 | 수정 2015-11-15 17:25: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 정형돈 / 무한도전 정형돈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무한도전 정형돈 / 무한도전 정형돈 사진=SBS 방송 캡처


무한도전 정형돈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무한도전'을 비롯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한 가운데 과거 정형돈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정형돈은 과거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정형돈은 “다시 태어나도 개그맨을 할 것 같냐”는 질문에 “한 번 간 곳을 안 가는 편이다. 굳이 간 길을 또 가고 싶진 않다”고 전했다.

또한 정형돈은 “솔직히 난 사람들이 무섭다. 이 직업이 아무래도 무서움을 느껴야 하는 직업 같다”며 불안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2일 오후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건강상의 이유가 맞고 평소에 불안장애가 있었다. 그것에 대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활동을 잠시 중단한다”고 알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정형돈,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볼 수 있길", "무한도전 정형돈, 푹 쉬고 오세요", "무한도전 정형돈, 일보다 건강이 중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