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현진영, 클래스는 영원하다…유영석 "이렇게 잘할 줄은…" 폭풍 눈물

입력 2015-11-16 09:34:09 | 수정 2015-11-16 10:2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현진영, 클래스는 영원하다…유영석 "이렇게 잘할 줄은…" 폭풍 눈물

복면가왕 현진영 복면가왕 현진영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현진영 복면가왕 현진영


가수 현진영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전성기 못지 않은 무대를 선보였다.

현진영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 '꺼진불도 다시보자 119'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섰다.

현진영은 김광석의 '편지'를 부르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자아냈다.

이 무대를 본 패널 유영석은 폭풍 눈물을 흘렸다.

유영석은 "현진영이 노래를 잘하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 잘하는 줄 몰랐다. 너무 반가워서 눈물이 났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현진영 또한 "그동안 여러분에게 보여드리지 못했던 것들을 맘대로 표현해서 보여드렸다는 점에서 가왕이 못 됐지만 무척 만족스럽고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