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리아 락까 공습, 프랑스 "IS 사령부·무기 보관소, 첫 목표물로 파괴"

입력 2015-11-16 10:15:28 | 수정 2015-11-16 10:15: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리아 락까 공습, 프랑스 "IS 사령부·무기 보관소, 첫 목표물로 파괴"

시리아 락까 공습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시리아 락까 공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프랑스 공군이 현지시간으로 15일 이슬람국가 IS가 자칭 국가를 선포한 뒤 수도로 삼고 있는 시리아 락까에 공습을 가했다.

프랑스 국방부는 IS 사령부와 신병 모집소, 무기 보관소를 첫 목표물로 파괴했고 이어 테러리스트 훈련소를 타격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습에는 전투기 10대가 동원돼 20차례 폭탄을 투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 3명이 추가로 사망해 전체 사망자 수는 132명으로 늘어났다.

부상자 가운데는 중상자가 90여 명에 이르러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