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규현의 첫 솔로 콘서트 ‘그리고 또 가을’, 성공적인 마무리

입력 2015-11-16 11:49:00 | 수정 2015-11-16 11:4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퍼주니어 규현(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첫 솔로 콘서트 ‘그리고 또 가을’이 지난 15일 공연을 마지막으로 성공적인 마침표를 찍었다.

SM 대표 발라더 규현의 첫 솔로 콘서트 ‘그리고 또 가을’은 11월 5~8일, 13~15일 총 7회에 걸쳐 서울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 내 SMTOWN THEATRE에서 열렸으며,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 이에 따른 공연 추가 등으로 개최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만큼,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이번 콘서트에서 규현은 ‘광화문에서’, ‘사랑이 숨긴 말들’, ‘밀리언 조각’, ‘좋은 사람’ 등 첫 미니 앨범 ‘광화문에서(At Gwanghwamun)‘ 및 두 번째 미니 앨범 ‘다시, 가을이 오면’의 수록곡은 물론, ‘2011 월간 윤종신 11월’에 실린 ‘늦가을’, ‘제빵왕 김탁구’ OST ‘희망은 잠들지 않는 꿈’까지 가을 감성 충만한 자신의 발라드 곡들을 직접 선곡, 라이브 밴드 연주에 맞춰 감미로운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의 마음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또한 규현은 MBC ‘복면가왕’ 출연 시 선보였던 ‘탐정 콜록’ 모습으로 깜짝 변신, ‘이방인’ 무대를 선사했음은 물론, 중국어 곡 ‘新不了情(New Endless Love, 신불료정)’, 일본어 곡 ‘奏(かなで, 카나데)’ 등 글로벌 팬들을 위한 무대도 준비, 재미와 감동을 전하며 아시아 관객들을 모두 만족시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더불어 규현은 공연 전 관객에게 받은 신청곡을 즉석으로 불러 주는 이벤트, 사전에 팬들이 남긴 질문에 직접 답하는 Q&A 영상, 팬들과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 타임 등을 마련, 관객과 가까이 소통하며 소극장 공연에서만 느낄 수 있는 친근감과 편안함을 선사해 공연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켰다.

규현의 ‘그리고 또 가을’은 SM 아티스트들만의 아지트로 팬들을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아 SM이 선보이고 있는 콘서트 시리즈 브랜드 <THE AGIT(디 아지트)>의 세 번째 공연으로, 앞서 펼쳐진 종현, 태연의 콘서트에 이어 규현까지 모두 대성황을 이루며 마무리 된 만큼, <THE AGIT> 공연의 다음 주자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규현은 현재 뮤지컬 ‘베르테르’를 통해 뮤지컬 배우로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