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현진영, 과거 파산 신청한 이유는‥"두 달만에 1억7000만원 긁어" 충격

입력 2015-11-16 13:25:48 | 수정 2015-11-16 13:25: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현진영, 과거 파산 신청한 이유는‥"두 달만에 1억7000만원 긁어" 충격

복면가왕 현진영 복면가왕 현진영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현진영 복면가왕 현진영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현진영이 파산 신청을 한 사실이 공개됐다.

현진영은 과거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파산 신청을 하게 된 경위에 대해 고백했다.

이날 현진영은 “두 달만에 1억 7000만 원을 썼다”고 밝혔다.

현진영은 “시계나 명품 등을 주로 사서 지인들에게 선물했다. 나 자신에게 쓰는 돈도 헤프게 썼고, 결국 한도가 없어서 망했다”며 “현금은 사실 없었다. 외상으로 소도 산다고 하지 않나. 카드 결제가 버릇이 되더라”고 말했다.

현진영은 파산 신청 날, 개그맨 노우진 가게에 찾아가 셀카를 찍었다가 비난을 받은 사건도 해명했다. 그는 “본인이 망했다고 개업하는 동료 가게에 가서 울상을 지으면 되겠느냐”며 “나는 망했지만 친구는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한편, 현진영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 '꺼진불도 다시보자 119'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서 감동을 자아냈다.

그는 "그동안 여러분에게 보여드리지 못했던 것들을 맘대로 표현해서 보여드렸다는 점에서 가왕이 못 됐지만 무척 만족스럽고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