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신격호 총괄회장 "업무 집행 방해" 주장

입력 2015-11-16 15:03:13 | 수정 2015-11-16 15:03: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신격호 총괄회장 "업무 집행 방해" 주장

신격호,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신격호,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한경DB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이 롯데쇼핑 등 7개 계열사 대표이사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법무법인 두우는 16일 신 총괄회장의 위임을 받아 서울중앙지검에 지난 12일 7개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소한 계열사는 롯데쇼핑, 호텔롯데, 롯데물산, 롯데제과, 롯데알미늄, 롯데건설, 롯데칠성음료다.

두우는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이사와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지난 7월과 10월 신 총괄회장에게 중국 투자 손실 규모를 3천200억원 수준으로 대폭 축소 보고해 사업 계속 여부, 투자 규모, 책임자 문책 등 신 총괄회장의 적정한 업무 집행을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7개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지난 10월부터 현재까지 총괄회장의 업무보고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있고 비서실장 교체 등 부당한 요구를 하고 있다”며 “이는 집단적 실력행사를 통해 총괄회장의 정당한 경영권 행사를 막고 있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