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수화학 불산누출, 폭발 위험성 높아…인명 피해는?

입력 2015-11-16 17:08:45 | 수정 2015-11-16 17:0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수화학 불산누출, 폭발 위험성 높아…인명 피해는?

이수화학 불산 누출 /KBS기사 이미지 보기

이수화학 불산 누출 /KBS


울산 이수화학에서 불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오전 0시 47분께 울산시 남구 부곡동 합성세제 제조업체인 이수화학에서 유독물질인 불산 1000L가 누출됐다.

이수화학 측은 오전 1시 26분께 공정 메인 밸브를 차단했으나, 공장 정문 기준으로 한때 10ppm 농도의 불산이 검출되기도 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이수화학 울산공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소방당국은 당시 이수화학에 10여명의 근로자가 있었으나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울산지청은 불산 누출을 차단했던 근로자들의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임시 건강진단을 하라고 명령했다.

불산은 불화수소를 물에 녹인 휘발성 액체로 공기 중 수분과 결합하면 폭발 위험성이 있는 물질로 침투성이 강해 피부와 눈을 손상하는 등 인체에 해를 입힌다.

한편, 이수화학 울산 공장은 지난 2월에도 불화수소 혼합물 100L가량이 누출돼 공장장과 법인이 업무상 과실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