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콤살벌 패밀리' 정웅인 "이제 내 코미디 바닥났다…대본이 필요해"

입력 2015-11-16 17:23:04 | 수정 2015-11-16 17:23: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콤살벌패밀리 정웅인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달콤살벌패밀리 정웅인 / MBC 제공


배우 정웅인이 '달콤살벌 패밀리'에 출연하는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진행된 새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제작발표회에는 강대선 PD, 배우 정준호, 문정희, 정웅인, 유선, 이민혁, 민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웅인은 "사실 정준호가 날 캐스팅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용팔이' 이후로 가족들이랑 쉬려고 굳게 마음먹고 있었는데 '달콤살벌 패밀니' 대본을 받아서 보니 정말 재미있었다"며 "'세친구', '두사부일체'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아무리 발악해봤자 내 코미디는 바닥이 드러났다. 하지만 대본의 힘을 얻어서 잘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달콤살벌 패밀리'는 집밖에선 폼 나는 조직 보스지만 집안에서는 와이프 잔소리와 두 아이들 무시에 찬밥 신세인 서열 4위, 대한민국 고달픈 가장의 대표 얼굴, 두 얼굴의 남자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사투를 ‘웃프게’ 그린 휴먼코미디다.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