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오마이비너스' 첫방, 유인영 120kg 거구女로 변신 '경악'

입력 2015-11-16 17:21:41 | 수정 2015-11-16 17:2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화드라마 '오마이비너스' 첫방, 유인영 120kg 거구女로 변신 '경악'

월화드라마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몽작소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월화드라마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몽작소 제공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이 120kg 거구 체격을 가진 ‘슈퍼 빵빵녀’로 변신해 현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유인영은 오는 16일 첫 방송될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 이나정 /제작 몽작소)에서 과거 120kg이 넘는 거구 체력에서 피와 땀을 쏟아 여신 미모를 만들어낸 노력형 변호사 오수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유일한 친구였던 강주은(신민아)에 대한 부러움과 열등감을 지니고 있는 인물. 주은과 우식(정겨운)의 15년 연애를 종결짓게 만드는, 우식의 새 여자 친구로 등장한다.

이와 관련 유인영이 ‘노력형 미녀 변호사’ 오수진의 감추고 싶은 과거 흑역사 촬영에 나선 장면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수 분장을 통해 아찔한 9등신 완벽미녀에서 120kg의 ‘슈퍼 빵빵녀’로 과감하게 변신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하지만 특수 분장으로도 감춰지지 않는 ‘모태 미모’에 ‘긁지 않은 복권이다’라는 반응이 쏟아지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유인영의 ‘120kg 슈퍼 빵빵녀’ 변신 장면은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성수동 한 카페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 분은 친구하나 없이 굴욕적인 생활을 이어가던 ‘빵빵녀’유인영이 처음으로 소개팅에 나선 장면. 유인영은 ‘오마비’ 촬영 후 처음으로 ‘슈퍼 빵빵녀’로 분장한 채 과거 회상신 연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인영은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장장 3시간 동안 특수 분장에 나서는 투혼을 발휘했다. 미리 본떠 놓은 실리콘으로 얼굴과 손, 몸을 덮은데 이어, 몸에 맞게 특수 제작된 의상을 입고, 실감나는 120kg의 몸매를 연출했다.

더욱이 유인영은 특수 분장을 통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120kg 몸매로 변신한 자신의 모습을 신기해해하며, 거울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던 터. 극과 극 몸매로 탈바꿈을 시켜준 분장팀을 향해 ‘최고’라며 엄지를 치켜세우는 등 분장팀의 노고에 대한 찬사를 보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촬영장에서는 스태프들이 분장을 마치고 현장에 등장한 유인영을 알아보지 못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스태프들이 뒤늦게 유인영임을 알아챘지만, 여전히 일부 스태프들은 “진짜 유인영이 맞아?”라고 어리둥절해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촬영을 마친 유인영은 “특수 분장으로 사람들이 아무도 알아보지 못해 촬영은 편했지만, 한편으로는 좀 섭섭하더라”며 농담을 던졌다. 이어 “그만큼 완벽한 거구체격 오수진의 모습으로 잘 만들어준 분장팀께 감사함을 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며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 신선한 소재로 2015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내가 결혼하는 이유’ 김은지 작가와 ‘넝쿨째 굴러온 당신’ 김형석PD의 의기투합으로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