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공승연, '민다경' 역으로 첫 등장…"한국 쿠바 경기로 못 볼수도?"

입력 2015-11-16 19:18:14 | 수정 2015-11-16 19:18: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승연 육룡이 나르샤 공승연 육룡이 나르샤/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공승연 육룡이 나르샤 공승연 육룡이 나르샤/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제공


공승연 육룡이 나르샤

배우 공승연이 '육룡이 나르샤'에 첫 등장한다는 소식이 화제다.

16일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13회 방송을 앞두고 공승연의 첫 등장 소식을 전했다. 극중 공승연은 해동갑족 10대 가문 중 민제의 여식이자, 훗날 태종 이방원(유아인 분)의 비 원경왕후 민다경을 맡았다

공승연이 맡은 역할 민다경은 총명하고 수려한 언변을 지닌 여인으로 냉철한 판단력과 강단을 지닌 '여걸'의 풍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난세에 사랑은 없다'라는 생각으로 오직 이(利)를 위해 이방원과 혼인하고, 훗날 남편을 왕위에 올리며 여인으로서 올라갈 수 있는 최고의 자리 왕후에 오르게 되는 정치적 성향이 강한 인물이다.

현재 낭만커플 유아인-신세경(분이 역)의 로맨스가 무르익어가고 있는 만큼, 공승연의 등장이 이들의 로맨스와 극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시청자들의 흥미를 고조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공승연의 본격적인 등장을 알리는 첫 촬영 스틸컷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공승연이 어린 나이에도 당찬 매력을 지닌 민다경을 완벽히 소화했다. 새로운 인물 민다경과 그녀의 집안인 해동갑족의 등장이 '육룡이 나르샤'에 큰 변화와 재미를 갖고 올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육룡이 나르샤'는 16일 밤 13회가 방송된다. 하지만 이날 방송은 2015 프리미어12 8강전 한국 대 쿠바 경기의 생중계로 인해 편성이 유동적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