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vs박준우, 김풍위한 '미슐랭 3스타' 요리 도전…"승자는?"

입력 2015-11-16 22:23:10 | 수정 2015-11-16 22:23: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쳐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김풍의 냉장고 속 재료로 이찬오 셰프와 박준우 기자가 첫 대결을 펼치게 됐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김풍은 '미슐랭 3스타급의 요리', '본인이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장르의 요리', '1주년 스페셜 매치'를 요구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풍은 자신을 위해 미슐랭 3스타급 요리를 해달라고 청했다. 그는 "저도 아직 3스타급 요리는 먹어본 적이 없다. 그만큼 저만을 위해 특별한 요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박준우는 "'미슐랭 3스타는 게 뿔'이라는 요리를 만들겠다"며 "게 살을 이용한 요리"라고 설명했다.

이찬오는 "제가 만들 요리는 '쓰리스타 풍코스'다. 김풍을 위해 코스 요리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미슐랭 3스타급의 요리'에 배정받은 이찬오 셰프는 "저는 일 해봤다"고 말하며 요리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첫 대결을 펼치게 된 이찬오 셰프와 박준우 기자는 각각 '쓰리스타 풍코스', '미슐랭 쓰리스타는 게뿔'을 요리로 선택하며 눈길을 끌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출연진이 자신의 집에 있는 냉장고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지고 와 그 안에 있는 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