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주식자산, 올들어 10배 올라

입력 2015-11-17 09:50:51 | 수정 2015-11-17 10:1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해 한미약품이 연달아 대박 계약을 터뜨리면서 임성기 회장의 주식 자산이 3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사이트 팜스코어는 국내 87개 상장 제약사의 주식을 분석한 결과 16일 종가를 기준으로 임성기 한미사이언스 회장의 주식 자산이 3조1071억원에 달해 제약가 주식부호 순위에서 단연 1위에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임 회장은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지분 36.2%(2천71만4천199주)를 보유하고 있다. 한미사이언스의 16일 종가는 15만원으로, 올해 초(1월2일·1만5200원)의 9.87배로 뛰었다.

임성기 회장의 주식 자산도 올 초 3149억원에서 3조1071억원으로 약 2조8000억원 증가했다.

임성기 회장의 부인과 아들·딸, 친인척, 계열사 등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한미사이언스 지분은 총 67.8%(3천875만9천628주)로 이들의 주식 자산을 더하면 5조8139억원에 이른다고 팜스코어는 밝혔다.

상장제약사 주식부호 상위 10위 안에는 임성기 회장을 비롯해, 임성기 회장의 장남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장(5위·3081억원), 장녀 임주현 한미약품 전무(6위·3033억원), 차남 임종훈 한미약품 전무(9위·2685억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