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답하라 1988' 박보검, 류준열 "욕 하라"는 말에 돌부처 욕 작렬 "이런 XX, X 같네"

입력 2015-11-17 11:01:38 | 수정 2015-11-17 16:0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응답하라 1988' 박보검, 류준열 "욕 하라"는 말에 돌부처 욕 작렬 "이런 XX, X 같네"

응답하라 1988 박보검기사 이미지 보기

응답하라 1988 박보검


응답하라 1988 박보검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박보검(택 역)이 '돌부처 욕'으로 애잔함을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응답하라 1988’ 4회에서 박보검은 바둑경기에 패한 후 두통약까지 먹었지만 겉으로는 아무런 표현을 하지 않았다.

저마다 한 마디씩 위로를 해주는 사람들에게도 별 다른 내색없이 무덤덤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혼자 방안에 있는 박보검의 눈에는 눈물이 고여있었다.

그날 저녁, 박보검을 찾아온 친구들은 그의 패배에 대해 직설적으로 말했고 이에 박보검은 “실수야. 난 뭐 맨날 이기냐?”라며 발끈했다. 그러나 류준열(정환 역)은 이러한 박보검의 말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차라리 욕을 해버리라"고 말했다.

이에 박보검은 잠시 망설이다가 “이런 XX, X같네”라고 소리쳤다.

극중 돌부처라 불리는 그에게는 어색하기 짝이없는 욕이었지만, 그는 여러 번 반복해서 욕을 외쳤고 마침내 활짝 웃었다. 친구들과 함께 웃는 그의 모습은 그 어느때보다 행복해 보였다.

매사 덤덤하고 조용한 박보검의 '돌부처 욕' 장면은 그의 여러 감정을 드러내며 더욱 애잔함을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