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라오스] 기성용, 2골 1도움으로 경기 지배…"역시 캡틴"

입력 2015-11-17 22:03:02 | 수정 2015-11-17 22:03:0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라오스 기성용 한국 라오스 기성용/사진=jtbc '한국 라오스' 경기 중계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라오스 기성용 한국 라오스 기성용/사진=jtbc '한국 라오스' 경기 중계 캡쳐


한국 라오스 기성용

한국축구 국가대표팀의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라오스를 지배하고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라오스 비엔티엔에 위치한 라오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G조 6차전 라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기성용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4-0으로 앞섰다.

예상대로 한국은 경기 초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한국은 높은 공 점유율을 통해 라오스를 압박했고 전반 3분 만에 기성용이 페널티킥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안방인 라오스는 조금씩 라인을 올리며 공격 의지를 보였지만, 한국은 큰 어려움 없이 차단했다.

좌우 측면 공격을 통해 라오스를 몰아붙인 한국은 전반 33분 박주호의 패스를 받은 기성용이 침착하게 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기성용은 전반 35분에도 손흥민의 헤더골을 만들어내며 맹활약했다. 계속해서 라오스의 골문을 두드린 한국은 전반 44분 이재성의 패스를 이어받은 석현준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4-0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한국은 4골 차 리드를 안은 채 후반전을 벌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