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IS, 박살낼 것" 분노한 佛…오바마도 뿔났다 "마지막 한 명까지 추적"

입력 2015-11-17 05:20:34 | 수정 2016-10-27 00:0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IS, 박살낼 것" 분노한 佛…오바마 "마지막 한 명까지 추적"

IS 격퇴 의지를 밝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IS 격퇴 의지를 밝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한경DB

"IS 상대 지상군 투입 안 한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를 향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악의 얼굴"이란 극단적 표현을 사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터키 안탈리아 현지시간으로 16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IS의 추가 공격을 막고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IS 조직의 마지막 한 명까지 끝까지 추적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세계 각국이 IS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오바마 대통령은 시리아와 이라크 현지에 대한 대규모 미 지상군 투입에는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국제연합군이 동참하는 공습 위주의 현행 전략을 고수하겠다는 것.

오바마 대통령은 "파리 테러 사건이 IS 격퇴 작전에서 끔찍하고 소름끼치는 차질을 일으켰지만,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군은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IS 세력을 분쇄하는데 진전을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IS가 시리아와 이라크 일부에 장악한 영토가 줄어들면서 전사들의 유입이 감소되고 위협의 정도가 완화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전략은 IS에 빼앗긴 영토를 다시 찾아오는 게 아니라 IS와 같은 형태의 폭력적이고 극단주의적인 세력이 부상할 수 있도록 만든 역학구도를 바꾸는 데 초점이 있다"고 강조하며 "이것은 전통적인 군사작전이 아니다. 군대를 보내 영토를 되찾을 수 있으나, 그것으로는 폭력주의적이고 극단주의적인 세력을 잉태해낸 내재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나는 정치적으로 효과가 있거나 미국을 강하게 보이도록 하고자 행동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같은 날 파리 연쇄 테러에 대해 "프랑스는 전쟁 중"이라며 "테러리즘을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베르사유궁에서 열린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프랑스는 파리 테러가 결정되고 계획된 시리아에 대한 공격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전날 132명의 목숨을 앗아간 IS의 파리 테러에 대해 즉각 응징에 나섰다. 프랑스군은 IS의 수도 격인 시리아 락까에 전투기 10대를 동원해 20발의 폭탄을 투하하는 최대 규모 공습을 가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프랑스가 테러리즘을 박살낼 것이기 때문에 테러리즘은 우리를 무너뜨리지 못한다"고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2017년 이전에는 군 병력을 축소하지 않겠다고도 약속했다.

한편 올랑드 대통령은 파리 테러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