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라오스 기성용, 한일전서 원숭이 세리머니 이유는? "욱일승천기 보는데…" 왈칵

입력 2015-11-18 07:00:55 | 수정 2015-11-18 10:2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라오스 기성용, 한일전 원숭이 세리머니 한 이유는? "욱일승천기 보는데…" 왈칵

한국 라오스 기성용 /당시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라오스 기성용 /당시 방송화면 캡쳐


한국 라오스 기성용

한국 라오스 전에서 대 활약을 펼친 기성용 선수가 과거 이색 세레모니를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011년 아시안컵 한일전 경기에서 기성용은 선제골 기록 이후 카메라 앞에서 원숭이 흉내를 내는 세레모니를 펼쳤다.

아시안컵이 끝난 후 기성용은 트위터에 "관중석에 있는 욱일승천기를 보는 내 가슴은 눈물만 났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기성용 선수가 관중석에 있는 욱일승천기를 보고 '원숭이 세레모니'를 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한편 기성용은 지난17일 라오스 비엔티엔의 라오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라오스 전에서 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기성용은 2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기둥 다운 경기 능력을 선보였다. 이날 경기는 기성용 외에도 손흥민, 석현준의 멀티골로 5-0 대승을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