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바다-정동하, 오는 12월 크리스마스 콘서트 '화이트 스캔들' 부산서 개최

입력 2015-11-18 09:41:00 | 수정 2015-11-18 09: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록마에스트로 김바다와 멀티테이너 정동하가 올 크리스마스에 함께 콘서트를 개최한다.

오는 12월 25일 부산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부산 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김바다와 정동하가 함께 콘서트 '화이트 스캔들'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는 시나위 출신 김바다의 호소력 짙고 개성 강한 록보컬과 가요계, 뮤지컬계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멀티테이너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정동하가 함께 하는 무대를 볼 수 있다. 두 남자는 콘서트 당일이 크리스마스인만큼 더욱 특별한 콘서트를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며 준비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특히 환상적인 두 남자의 케미를 선보일 콘서트 소식이 공개되면서 팬들은 한층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바다와 정동하는 기존에 서로의 콘서트에 게스트로 출연 또는 각종 공연에서 수 차례 함께 특별한 케미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인바 있으며 지난 2014년에는 듀엣으로 월드컵 응원가 '승리하라 대한민국'을 발매하기도 했다.

소속사 에버모어뮤직 측은 "특별한 날인만큼 특별한 콘서트를 준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에버모어를 이끄는 두 기둥, 김바다와 정동하가 함께하는 특별한 무대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보컬리스트 김바다는 1996년 시나위의 5대보컬로 활동했으며, 그가 참여한 6집 '은퇴선언'은 지금도 한국형 얼터너티브록의 진수로 평가 받는 시나위의 명반이기도 하다. 김바다는 시나위 이후에도 솔로활동과 밴드 '레이시오스'(Ratios), '아트오브파티스'(Art Of Parties)에서 새로운 음악적 실험을 거듭하며 꾸준히 자신만의 음악적 행보를 이어왔다. 최근에는 시나위와 다시 재결합하며 다양한 활동 중에 있다.

보컬리스트 정동하는 지난해 첫 솔로앨범 "비긴 (BEGIN)"을 발표, 'If I', 'Falling Falling'등을 히트시키며 솔로가수로서도 입지를 확실히 자리매김 했고,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라는 칭호를 받았다. 올해에는 '2015 정동하 전국 투어 콘서트 - 서울앵콜'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 지었으며 외에도 수 많은 공연과 팬미팅을 펼치며 팬들과의 만남을 갖고있다. 이뿐만 아니라 라디오 진행, 방송 출연, 일일 교수로 강단에 서기도 하며 영역을 가리지 않고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최근에는 뮤지컬 '투란도트'의 주인공 '칼라프 왕자'역에 캐스팅 되며 뮤지컬계에서도 두각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바다와 정동하가 함께하는 콘서트 '화이트 스캔들'은 오는 12월 25일 개최될 예정이며 오늘 18일 오후 2시부터 티켓 예매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