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과 대본의 케미는 언제나 옳다

입력 2015-11-18 13:25:00 | 수정 2015-11-18 13:2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서 신중하게 대본을 읽고 있는 문근영의 사진을 공개했다. 단지 옷만 바뀌었을 뿐, 대본과 혼연일체가 되어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는 그녀. 대본을 보는 순간에도 마치 극중 한소윤처럼 진실을 파고들고 있는 느낌이다.

현재 언니 김혜진(장희진)의 가족을 찾기 위해 그녀가 과거 인연이 있었던 마을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그들의 검은 속내를 벗겨내고 있는 한소윤. 그저 혜진의 진짜 가족을 만나 왜 언니를 찾지 않았는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묻고 싶은 마음뿐이지만, 마을 사람들은 소윤에게 진실을 숨긴 채 그녀를 괄시하고 있다. 언제나 침착함을 잃지 않았던 소윤도 화를 낼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그야말로 초반과는 정반대로, 정색도 하고 분노도 표출할 만큼 점점 깊어지는 소윤의 감정들. 그렇기 때문에 문근영은 대사마다 소윤이 느낄 감정들과 그녀의 시각에서 분석한 각종 정보가 적힌 대본을 수시로 들여다보며 그 어느 때보다 열중하고 있다고. 시청자들이 소윤의 마음을 100% 이해할 수 있게끔 몰입, 늘 대본을 손에 쥔 채 실제 촬영처럼 리허설을 진행하고 동선을 꼼꼼히 체크하며 17년 차 여배우의 저력을 몸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문근영은 미스터리함이 최고조에 이른 아치아라의 중심에 선 한소윤을 연기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지금까지 대본을 보며 누구보다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특히 자신보다 사건이 더 부각될 수 있게 심혈을 기울이고 있.”며 “이제 진실이 밝혀질 일만 남은 아치아라에서 소윤은 어떤 감정을 선보일지, 남은 5회 동안 밝혀질 마을 사람들의 비밀은 무엇인지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