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정준호·정웅인, 웃음 핵폭탄 예고…"방송시간은?"

입력 2015-11-18 22:17:07 | 수정 2015-11-18 22:1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사진=태원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사진=태원엔터테인먼트 제공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정준호와 정웅인이 웃음 핵폭탄을 예고했다.

18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가 보스이자 아빠로 살아가는 두 얼굴의 사나이, 정준호(윤태수 역)와 정웅인(백기범 역) 가족의 포복절도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배꼽을 간질이고 눈물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극 중 정준호는 집 밖에선 김응수(백만보 역) 회장의 신임을 받는 보스이지만 집 안에선 서열 꼴찌의 아빠. 일에 치이고 홀어머니와 아내, 아이들의 등쌀에 밀리는 그의 고군분투기는 웃음과 짠한 공감을 동시에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정웅인은 10년 만에 나타난 전처 유선과 딸 현지와 애틋한 관계 행보에 나설 것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달콤살벌 패밀리'는 오랜만에 지상파 미니시리즈로 보는 '휴먼 코미디'라는 장르와 연기파 배우들의 급이 다른 코믹 열연의 시너지를 더욱 기대케 하는 상황. 때문에 올 겨울, 가족들과 둘러앉아 한바탕 웃을 수 있는 패밀리 드라마의 저력을 입증할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의 한 관계자는 "첫 방송부터 바람 잘 날 없는 태수와 기범의 하루하루는 극 중 대사인 '뛰다 죽겄네'의 의미를 여실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보편적인 가족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아낸 '달콤살벌 패밀리' 첫 방송에 많은 기대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수목드라마 '달콜살벌 패밀리'는 두 얼굴의 남자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사투를 '웃프게' 그린 휴먼코미디로, 18일 오후 10시에 1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