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즈 감염' 찰리 쉰, 매춘부들에게 1년간 20억 썼다

입력 2015-11-19 11:34:25 | 수정 2015-11-19 11:3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찰리 쉰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찰리 쉰 / 사진 = SBS 방송 캡처


에이즈 감염 사실이 드러난 할리우드 배우 찰리 쉰(50)이 매춘부들에게 쓴 금액이 공개됐다.

19일 한 매체는 미국 '내셔널 인 콰이어 러' 잡지를 인용해 "찰리 쉰이 총 162만9507달러(한화 약 20억 원)을 매춘부에게 지불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몇 명의 매춘부에게 지불했는지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2011년 에이즈를 진단받은 이후에도 성생활을 계속 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찰리 쉰의 24세 연하 여자친구였던 브리 올슨이 "찰리 쉰은 나에게 단 한 번도 에이즈 감염 사실을 털어놓지 않았다"며 "나는 찰리 쉰과 함께 살았고 4년간 매일 잠자리를 가졌다"고 17일(현지시간) 미국 외신이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