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유 악플러 고소, 악성 루머·악플 시달리다 결국…

입력 2015-11-19 14:52:53 | 수정 2015-11-19 14:52: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유 /한경DB


가수 아이유가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

19일 아이유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악플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전부터 악플러 관련 자료 수집은 계속 해왔었는데 팬미팅 속옷 합성사진부터 ‘제제’ 관련 일들까지 악플이 점점 심해져서 고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전에는 봉사활동으로 합의를 봤지만 최근 루머, 인신공격성 댓글 수준이 워낙 심하다보니 현재로서는 강력하게 처벌할 생각”이라고 강경 입장을 나타냈다.

아이유는 2013년에도 악플러를 고소한 바 있다. 당시 소위 찌라시로 불리는 증권가 정보지 형태로 퍼졌던 결혼설 루머 최초 유포자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지만 200시간 사회봉사에 합의하며 고소를 취하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