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이리틀텔레비전' 모르모트PD, 편집실 쪽잠생활로 허리건강 적신호

입력 2015-11-20 06:00:00 | 수정 2015-11-20 06: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구라가 현장 스태프들에게 맞는 마사지 비법을 전수한다.

지난 방송에서 톱스타 전담 마사지 전문가인 구동명과 함께 ‘마사지’를 주제로 전반전을 진행한 김구라는, 후반전에서 스태프들의 몸 상태를 확인하고 그에 알맞은 마사지를 직접 시연하며 유용한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오랜 시간 편집실에서 같은 자세로 편집을 해야 하는 모르모트PD의 몸 상태를 확인한 마사지전문가는 “척추가 S자로 휘었다”며 허리에 통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모르모트PD 역시 “평소 허리에 통증이 있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마사지전문가가 엎드려있는 모르모트PD의 허리에 손을 가져다대자 모르모트PD는 아파서 소리를 질렀지만 마사지가 종료되자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났다.

또한, 지난 차홍 방송에서 어깨에 손이 닿지 않아 차홍을 당황하게 만들었던 일명 ‘아기공룡’ 스태프가 등장하자 마사지 전문가는 “어깨에 손이 닿지 않는 것은 말린 어깨가 문제”라며 한 쪽 어깨를 마사지했다. 그러자 마사지한 쪽의 손이 가볍게 어깨에 닿아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기적의 마사지전문가 구동명과 함께하는 김구라의 ‘트루 마사지 스토리’는 오는 21일(토)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