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신스틸러 우현주, 알고보니 베테랑 연극배우

입력 2015-11-20 07:00:34 | 수정 2015-11-20 07:00: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우현주가 탄탄한 연기로 존재감을 빛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 이하 ‘마을’) 12회에서는 경순(우현주)의 비밀이 공개됐다. 가영(이열음)의 병과 함께 그의 엄마 경순에 얽힌 과거 사건들이 드러나면서 그간 의미심장했던 경순의 행동에 당위성이 입증된 것.

죽은 김혜진(장희진)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때 마다 흠칫 놀랐던 경순은 한소윤(문근영)으로부터 혜진이 시한부였다는 것을 전해 들었다. 그로 인해 혜진과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자신의 딸을 걱정하던 경순은 의미심장한 전화와 함께 자취를 감춘 가영으로 인해 패닉에 빠졌다.

이후 경순은 자신을 달래주는 소윤에게 혜진이 죽기 전 “괴물을 잡으러 가자”며 제안했던 일을 털어놨다. 이는 혜진과 가영 사이가 이어져있음을 암시하며 뒷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경순은 그간 소윤을 경계하는 눈빛으로 숨겨진 비밀이 있음을 짐작하게 했던 바. 이날 방송에서 경순은 유일한 혈육인 딸의 실종으로 불안한 엄마의 절규부터 과거의 사건을 떠올리며 힘겨워하는 모습, 범죄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피해 사실을 감출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딸을 지키기 위해 필사적이어야 했던 모성과 달아난 정신까지 다 잡을 만큼 힘겨운 마음속 싸움은 경순을 이해할 수 있게 만들었다. 우현주는 이런 경순 캐릭터를 흔들리는 동공과 불안하고 처연한 눈빛, 반 실성한 듯 한 표정연기로 표현해내며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우현주의 절제된 연기력에 스태프도 박수갈채를 보냈다는 후문.

이렇게 내공 있는 연기로 ‘신 스틸러’에 등극한 우현주는 대학로를 주름잡고 있는 ‘베테랑 연극 배우’다. 극단 맨씨어터의 수장이기도 한 20년차 배우 우현주가 완성시킨 경순의 캐릭터는 안방극장에서도 빛을 발했다.

과연 경순은 자신과 혜진, 가영이 얽힌 괴물의 정체를 공개하는 용기를 발휘할 수 있을지, 경순을 통해 드러날 ‘마을’의 또 다른 모습에 기대가 쏠린다. ‘마을’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