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사냥' 치타, 화끈한 입담 선보인다

입력 2015-11-20 08:00:05 | 수정 2015-11-20 08:00:05
글자축소 글자확대
래퍼 치타가 JTBC ‘마녀사냥’에 첫 출연한다

Mnet ‘언프리티 랩스타 1’에서 최종 우승 후 지난 8월 싱글 ‘My Number’를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래퍼 치타가 내일(20일) 방송되는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화끈한 입담을 선보이는 것.

JTBC ‘마녀사냥’은 4명의 MC와 게스트들이 연애에 관한 시청자들의 특별한 고민이 담긴 사연을 주제로 토크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내일(20일) 방송되는 119회에서는 MC 유세윤의 빈자리를 대신해 특별 MC로 나선 래퍼 산이와 함께 게스트로 치타가 출연해 솔직한 토크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이번 JTBC ‘마녀사냥’ 첫 출연에 나선 치타는 녹화 당일 시청자들이 보내준 사연에 폭풍 공감하며 적극적이고 화끈한 토크를 펼쳐 눈길을 끌었으며, 숨겨두었던 깜짝 애교를 선보여 ‘센 언니’의 포스 넘치는 매력과는 또 다른 반전 매력을 선사해 MC들과 방청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함께 출연한 서인영이 치타와 함께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밝히는 등 다양한 토크와 함께 ‘마녀사냥’에 걸 맞는 치타의 솔직한 이야기로 화끈한 19금 입담을 기대케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