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종상영화제, 사상 초유의 사태 발생…전지현·유아인 등 '후보 전원 불참'

입력 2015-11-20 08:55:00 | 수정 2015-11-20 09:4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종상 영화제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대종상 영화제 / 사진 = 한경DB

대종상 영화제

대종상영화제가 위기에 빠졌다.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제52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리는 가운데 남녀 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전원이 불참할 것이라는 의사를 전했다.

남우주연상 후보 유아인(베테랑·사도), 하정우(암살), 황정민(국제시장), 손현주(더 폰)와 여우주연상 후보인 김윤진(국제시장), 전지현(암살), 김혜수(차이나타운), 엄정화(미쓰와이프), 한효주(뷰티인사이드) 등이 모두 각각의 이유를 들어 불참 의사를 전했다.

한 관계자는 "어찌 된 영문인지 참석 제의를 일주일 전에 통보 받았다. 도저히 참석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앞서 대종상은 지난달 14일 제52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 위촉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부터 참석하지 않는 배우는 (수상에서) 제외 시키기로 했다"며 대리수상 불가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