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을' 김민재, 목숨 건 수사의 길

입력 2015-11-20 10:27:00 | 수정 2015-11-20 10:2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민재가 목숨을 건 수사과정에서도 열혈형사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김민재가 어제(19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 13회에서 거침없는 ‘형사의 면모’를 발휘했다.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쫓던 중, 괴한에게 습격을 당하는 등 위험천만한 수사의 길에 나선 김민재의 열정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

어제 방송에서 한경사(김민재 분)는 노회장의 뒤를 쫓던 중 갑작스런 괴한의 습격에 쓰러지며, 잠복 작전에 실패했다. 그러나, 노회장마저 의문의 죽음을 당하고, 이에 살인사건을 해결할 가장 유력한 단서를 놓쳐버린 한경사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습격 후 병원신세를 지게 된 위험천만한 순간에도 두려운 기색 없이 태연함을 유지하는 한경사의 모습은 앞으로도 수사를 포기하지 않을 그의 의지를 엿보게 했다. 이에, 정직이 풀린 후 아직 해결되지 않은 연쇄살인 사건을 위해 고군분투할 그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김민재가 목숨을 건 수사로 눈길을 끈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