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구 한일전, 오재원의 통쾌한 '빠던'…네티즌 "사이다 한사발 들이킨 듯"

입력 2015-11-20 18:00:28 | 수정 2015-11-20 18:00: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야구 한일전 오재원 빠던 야구 한일전 오재원 빠던/사진=sbs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야구 한일전 오재원 빠던 야구 한일전 오재원 빠던/사진=sbs 방송캡쳐


야구 한일전 오재원 빠던

야구 한일전에서 오재원(두산)의 배트플립(배트 던지기)이 화제다.

오재원은 지난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준결승 한·일전 역전승의 일등공신으로 네티즌들의 추앙을 받고 있다.

대표팀은 이날 0-3으로 뒤지던 9회초 대타로 나간 오재원의 좌전안타를 시작으로 4점을 획득해 극적으로 역전승을 이뤘다.

오재원은 타자 일순하면서 들어선 2사 만루 상황에서 가운데 펜스를 향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리면서 홈런을 직감한 듯 배트를 던지는 세리머니를 했다.

일반적으로 배트 플립은 타자들의 자극적인 세리머니로 상대팀을 기만하는 행위로 받아들여져 논란이 되기도 하는 행동이다. 게다가 타구가 멀리 날아갔지만 결국 중견수에 잡히고 말아 상대팀에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오재원의 ‘빠던(빠따 던지기)’을 통쾌한 ‘빠던’으로 호평을 보였다.

오재원은 KBO리그에서도 종종 자극적인 행동을 보여 가장 많은 안티팬을 가진 선수 가운데 하나지만, 이날 역전에 발판을 놓는 안타와 시원한 쾌감을 안겨준 ‘빠던’으로 도쿄대첩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면서 단번에 비호감 이미지를 호감으로 탈바꿈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