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 신인여자배우상"'봄'을 만난 건 내 인생의 큰 행운"

입력 2015-11-20 20:22:16 | 수정 2015-11-20 20:22: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사진=한경db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

배우 이유영이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여자배우상을 받았다.

20일 KBS 2TV에서는 '제52회 대종상 영화제'가 진행되었다.

이날 신인여우상 후보로는 박소담(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이레(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이유영(봄), 장윤주(베테랑), 홍아름(막걸스), 김설현(강남 1970)이 올랐다.

이들 중 이유영이 신인여우상으로 호명됐다. 이유영은 "신인배우 이유영이다"라며 자신을 소개, "'봄'이라는 영화를 찍은지 딱 2년이 지났고 작년 11월 20일에 영화가 개봉됐는데, 정말 신기하고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좋은 영화에 캐스팅 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하다. 배우 분들 정말 고생 많았고 감사하다. '봄'을 만난 건 정말 내 인생의 큰 행운이다"라며 "그리고 한국 영화를 많이 사랑해주시는 관객 분들과 예측할 수 없는 결과 속에서도 항상 끊임없이 제작하시는 제작자 분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만드시는 스태프 분들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는 것 같다. 책임감을 갖고 성실하게 좋은 배우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라며 의미있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대리수상 불가·참가상·갑질 논란부터 김혜자 봉사상 수상 번복, 유료 투표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는 물론 다른 부문 배우들 역시 대거 불참, 사상 초유의 시상식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